일요일 및 공휴일 전화상담 02-540-4000

혈액형 연애지수

심심한 것을 견딜 수 없고 혼자 있는 시간이 무료하다 못해 화가난다

쇼핑으로 스트레스를 푸는 버릇이 생겼다

커플인 친구들이 부럽고 그 속에서 가끔 외로움을 느낀다

재미있는 일, 재미없는 일에 대한 구분이 모호해져 특별한 일을 계획하지 않는다

휴일이나 긴 휴가기간이 돌아오면 적극적으로 계획을 세운다

남의 연애담을 잘 들어주고 상담해주는 것을 좋아한다

시간체크와 일정체크에 둔감해져 약속을 자꾸 잊어버린다

컴퓨터나 TV앞에 앉아 있는 시간이 부쩍 많아졌다

혼자서 할 수 있는 운동이나 문화생활을 즐긴다

술자리나 모임이 잦고 사람들과 어울리는 자리를 찾는다

가끔씩 애인이 생기면 하고 싶은 일들을 생각해본다

연예인이나 드라마, 만화속 주인공 등 비현실적인 인물에 열광하는 경우가 많다

사랑이고 뭐고 만사가 귀찮은 당신. 한때는 외로움도 많이 타고 애인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바란 적도 있었지만 다 옛날 얘기같이 느껴진다. 커플인 친구들에게 둘러싸여 있어도 스트레스를 받지 않으며, 친구들이 모임에 끼워주지 않아도 관대하게 이해하고 혼자 있는 시간을 즐기려고 한다.

애인이 없다고 초라한 것은 아니라며 스스로를 위안하는 시간이 늘어나고, 혼자인 것에 대한 자기합리화에 이어 이 정도면 정말 혼자 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용감무쌍한 생각까지 하게 된다. 멋진 싱글이 되기위해 공부나 일에 집착하려고 하지만 도무지 행동에 옮기지 못하고 화려한 싱글 생활을 꿈만 꾸는 당신.

현재 메마를대로 메마른 감정 상태에 여유로운 척 자리 보존하고 있는 것이 가장 큰 문제.
로맨틱 영화나 주위의 커플들을 보고 자극을 받는 것이 러브지수를 올리는 시작이 될 것이다.
다음 단계는 당신에게 새로운 열정을 심어줄 상대를 찾는 것. 누군가를 만나려고 노력하는 단계는 이미 지났고 어떻게 노력을 해야 할지도 모르는 상태이므로 연인보다는 일단 친구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본다.
동호회에 가입하거나 친구들이나 지인을 통해서 다양한 사람을 많이 만나보고 편하게 지내며 상대방의 매력을 찾아보자.
영화를 보고 자극받았다고 해서 운명적 사랑을 무작정 기다리는 것은 금물.
그로 인해 당신이 이 지경까지 오게 됐을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항상 인지하고 열린 마음으로 (바람둥이들이 자주 쓰는 표현이기도 하다) 이성을 대하는 것이 중요하다

언젠가는 누군가를 만날 것 같다는 확신이 있지만 현재 연인의 부재에 약간은 불안하고 외로운 당신.
주위에서 소개팅이라도 주선할라치면 ‘만나볼까?’, ‘귀찮아!’ 사이에서 고민한다.
커플을 부러워하는 경우가 종종 있으며 가끔 커플들 사이에서 소외감을 느끼기도 한다.

하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집중하면 모든 근심걱정이 사라지므로 몸을 힘들게 만들려고 노력하는 형이다.
누군가를 만나고 싶은 욕심은 있지만 언젠가는 자신에게 맞는 상대가 저절로 나타날 것이라는 허황된 꿈을 안고 사는 덕에 웬만한 이성은 눈에 차지 않는다. 사람을 만날 때 이것저것 따지는 것이 많고 사랑 앞에 강한 척하는 것이 특징이다.

한마디로 속 다르고 겉 다른 형. 이런 유형의 사람들에게 가장 위험한 것은 자포자기로 발전할 가능성은 크다.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자신에게 맞는 상대가 어떤지 체크해보는 것. 내가 만나고 싶은 사람, 정말 기피하고 싶은 사람, 이성을 볼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현재 주위에 있는 사람들에 대한 호감도 등 연애를 하기위한 준비를 꼼꼼히 해본다.

여행지나 놀거리를 살피며 애인과 하고 싶은 일들을 생각해보는 것도 러브지수를 충만하게 해줄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누군가가 옆에 있었으면 좋겠다는 인식은 충분히 하고 있는 상태이므로 조금만 불을 지펴주면 다음부터는 일사천리로 진행된다.

이런 사람들이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면 가장 성실하고 오래간다.

러브필이 충만한 당신.
누군가가 옆에 있었으면 하는 생각을 수시로 하며 길거리를 지나다 괜찮은 이성을 보면 눈을 떼지 못한다.
못 먹는 감이라도 어떻게 안될까 호시탐탐 노리기도 하지만 생각에 그치는 것이 어찌 보면 다행.

남의 연애담 듣기를 좋아하며 내가 이 상황이라면 이렇게 했을 것이라는 충고에 열 올리기도 한다.
하지만 정작 자신은 내실이 없다. 이렇게 러브필이 충만한데도 결실이 없는 사람들의 가장 큰 문제는 이리재고 저리 재는 버릇이다.
처음 소개받을 때는 ‘이러면 어떻고 저러면 어떠니’라고 말하면서도 ‘아무나 만날 순 없잖아’를 입버릇처럼 내뱉으며 사람을 내치는 나쁜 습성도 있다.
영혼이 통하는 사람, 혹은 조건이 딱 맞는 사람을 원하는 통에 시작도 해보기 전에 지레 안 된다고 결단 내리는 경우가 많다.

혹은 반대로 상대방이 마음에 들어도 자신을 내 보이길 쑥스러워 하는 경우가 있다.
이런 유형들은 1차적으로 철저한 자기 분석이 필요하다. 나는 현재 어떤 생각을 하고있고 어떤 위치에 있으며 남들에게 보이는 나는 어떨까를 생각하며 자만심을 버리거나 자신감을 채워야 한다.
‘그동안 너무 나 자신을 과대평가했군’ 혹은 ‘나도 꽤 괜찮은 사람이었어’라고 생각할 수 있다면 자신과 맞는 사람을 좀더 쉽게 만날 수 있다. 여러 이성들에게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랑할 기회를 호시탐탐 노리는 당신의 모습은 그대로 가져가되 현실적인 자기 파악에 들어가보자는 말씀.

사랑할 준비도, 확실하게 타오를 준비도 확실히 돼 있는 당신. 그런데 왜 애인이 없는 걸까?
과도한 에너지가 문제일 수 있다. 사람과 사람이 만나면, 특히 호감 가는 사람들끼리 마주하면 일종의 전파 같은 것이 흐르는데 그것으로 이 사람이 나에게 얼마나 관심이 있는지 무관심한지 알 수 있다고 한다.
좋은 티 팍팍 내는 당신, 말하지 않아도 얼굴에 사랑에 빠졌다고 써 있다.

누군가에게 빠지는 것을 나쁘다고 할 수만은 없다.
문제는 그런 감정이 자주 일어난다는 것. 애정이 흘러넘치다 보니 이 사람 저 사람 건드리다가 한 명도 못 건지는 불상사가 일어나기도 한다. 열정적인 연애를 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면 보험적인 의미로라도 이성을 곁에 두었으면 좋겠다는 당신의 욕심은 자칫 당신을 한없이 외롭게 만들 수도 있다.

이런 유형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상대를 만났을 때 느끼는 감정이 진짜 사랑인지 가슴에 손을 얹고 냉정하게 판단해보는 것. 얘를 만나면 이래서 좋고 쟤를 만나면 저래서 좋다는 공식은 사랑하는 사람을 만드는 공식에 적용되지 않는다.

또 하나, 사랑에 충만한 사람일수록 외로움도 많이 탄다는 사실. 옆에 누군가가 없으면 우울증에 걸리기 십상이므로.